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눈물 주워 담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진짜 눈물 쏟나

남양유업 사태 경영권 향방은
법원 “한앤코에 경영권 넘겨라”
주식양도 소송 완패로 벼랑끝
홍 “즉시 항소”… 남양 가시밭길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 30부는 22일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코에서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양도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남양유업 본사의 전경. 연합뉴스

경영권을 둘러싼 소송전의 1라운드에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완패했다. 법원은 홍 회장이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에 경영권을 넘겨야 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홍 회장 측이 항소를 예고하면서 남양유업 정상화까지는 험난한 길이 펼쳐지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30부(부장판사 정찬)는 22일 한앤코가 홍 회장과 가족 등 3명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양도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홍 회장 측 주장은 전혀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했고, 피고(홍 회장과 가족)들은 계약 내용에 대해 쌍방대리와 변호사법 위반 등을 주장했으나 이 주장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홍 회장과 한앤코의 주식매매계약 정당성을 확인하고, 계약을 파기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한 것이다.

산업계에선 한앤코 승소를 ‘예견된 일’로 본다. 법원이 3차례의 가처분 신청에서 한앤코 손을 들어줬었기 때문이다. 법원은 한앤코가 홍 회장 등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처분금지 가처분(2021년 8월),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2021년 9월), 남양유업과 대유의 협약이행 금지 가처분 소송(지난 1월)에서 모두 한앤코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상호간 사전합의한 내용을 (한앤코가) 이행하지 않았다. 이런 내용을 재판부가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은 것 같아 유감이다. 홍 회장 측의 권리 보장을 위해 즉시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양유업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은 1년5개월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해 4월 남양유업 유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감염 억제효과가 있다는 검증되지 않은 연구 결과를 발표한 게 결정타였다. 2013년 대리점 갑질 사건, 경쟁사 비방 사건 등으로 ‘오너 리스크’가 끊이지 않던 상황에 다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며 거센 비난에 직면했다.

홍 회장은 대국민 사과를 하며 경영권에서 손을 떼겠다고 공언했다. 지난해 5월 자신의 지분을 포함해 가족이 보유한 주식 53.08%를 한앤코에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남양유업 사태는 진정 국면을 맞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계약은 홍 회장 측의 변심으로 성사되지 않았다. 홍 회장은 지난해 9월 한앤코에 주식매매대금 지급을 목전에 두고 매각계약해제를 통보했다. 약 2개월 뒤에 홍 회장 측은 한앤코 대신 대유위니아와 경영권 조건부 매각을 추진하기도 했다. 이 시도는 한앤코에서 제기한 협약이행 금지 가처분이 받아들여지면서 무위로 돌아갔다.

1년 넘게 이어진 소송전은 한앤코의 승소로 일단락됐다. 다만 남양유업 임직원, 대리점주, 소액주주, 낙농가 등은 피해를 입었다. 남양유업은 올해 2분기 영업손실 199억원을 기록하며 2019년 3분기부터 12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냈다. 홍 회장은 올해 상반기에 급여로만 8억1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앤코는 빠른 시일 안에 경영권 인수 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한앤코는 홍 회장이 항소하면 법원에 가처분신청 등을 제기하면서 경영권 인수 작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예정이다. 한앤코 측은 “(홍 회장 측은) 경영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법원 판결을 수용해야 한다. 국민 앞에서 스스로 약속했던 경영 일선 퇴진과 신속한 경영권 이양을 이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