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회로 간 ‘尹 비속어’… 野 “169명이 XX냐” 與 “그냥 혼잣말”

대통령실 해명에 격앙 속 대치

연합뉴스

윤석열(사진)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불똥이 23일 국회로 튀었다. 전날 윤 대통령의 ‘이 XX(비속어)’ 발언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 특히 야당을 지칭했다는 취지의 대통령실 해명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야당은 “전 세계를 상대로 한 사상 최악의 거짓말”이라며 곧장 총공세에 나섰다. 반면 여당은 파문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였다.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문제가 된 비속어 발언만으로 대통령의 외교성과 자체를 폄훼해선 안 된다며 방어막을 쳤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의 거짓 해명에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청력을 시험한다’는 질타가 온라인상에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실 해명대로라면)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의원 169명이 정녕 XX들이냐”고 쏘아붙였다.

그동안 관련 언급을 하지 않던 이재명 대표도 “국민은 망신살이고,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대통령실은 22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 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처럼 들리는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비속어가 지칭하는 대상은 한국 국회와 야당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또 ‘바이든’처럼 들리는 부분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칭한 게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당도 윤 대통령을 엄호하고 나섰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KBS 라디오에서 저개발국가 질병퇴치를 위한 글로벌펀드에 한국이 1억 달러를 내기로 한 사실을 설명하며 “‘우리 국회에서 1억 달러를 승인해 줘야 하는데 이게 어떻게 될까’ 하는 우려를 그냥 지나가면서 혼잣말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에 간곡히 부탁한다. 대통령의 외교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풍토를 만들어 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서는 “만약 그 용어가 우리 국회를,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야당을 달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당시 발언을 직접 들은 박진 외교부 장관은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에서 “영상에서 나온 발언은 회의를 마치고 다음 일정을 위해 황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말로 한 것”이라며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떠나면서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정부는 글로벌펀드에 1억 달러 공여를 약속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미 백악관은 이번 사안에 대해 무대응 기조를 보이고 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성명에서 “‘켜진 마이크’ 발언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며 “우리의 한국과의 관계는 굳건하고 증진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정현수 안규영 정우진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