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영업자, 저금리 대출 전환 30일부터 접수

8조5000억 규모·최대 6.5% 금리
“새출발기금, 내일부터 사전신청”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고금리 사업자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해주고, 채무를 조정해주는 새출발기금 지원 프로그램이 오는 30일부터 시행된다.

2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8조5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전환 프로그램은 KB국민, 신한, 우리, 하나, 기업은행 등 14개 은행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은행 창구를 통해 오는 30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손실보전금 등 재난지원금이나 금융권에서 만기 연장·상환 유예를 받은 적이 있는 대출자이다. 현재 정상적인 경영 활동을 하고 있어 저금리 대환 자금을 상환할 수 있는 개인 사업자 또는 법인 소기업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금융권에서 받은 설비·운전 자금 등 사업자 대출이다. 대환 신청 시점에 금리 7% 이상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개인 사업자는 5000만원, 법인 소기업은 1억원 한도 내에서 고금리 대출을 대환할 수 있다.

금리와 보증료는 최대 6.5%로, 실제 적용 금리는 대출자 신용도에 따라 각각 다르다. 중도 상환 수수료는 전액 면제된다. 5년간 2년 거치 후 3년간 분할 상환 방식이 적용된다.

대환 프로그램은 시행 초기 한 달간 사업자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도박·사행성 관련 업종, 유흥주점, 부동산 임대·매매업 등은 지원할 수 없다.

휴·폐업, 국세·지방세 체납, 금융기관 연체 등으로 대출 상환이 어려운 경우에는 새출발기금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27일부터 온라인 플랫폼(새출발기금.kr)을 통해 사전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청자 출생연도 끝자리가 홀수면 27일과 29일, 짝수면 28일과 30일 사전 신청이 가능하다.

다음 달 4일부터는 온라인과 현장 상담창구(한국자산관리공사 사무소 26곳,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50곳)에서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새출발기금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개인사업자와 법인을 포함한 소상공인 중 취약 대출자이다. 원금 감면 지원은 연체 90일 이상 된 금융채무불이행자에게만 주어진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