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을 입에 문 어린이들이 25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567돌 ‘한글·나·들이’ 아름다운 글짓기에 참가해 글을 쓰고 있다. 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