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하에 있던 협력·용역사 직원 참변… “20초 만에 연기 확산”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8명 사상
하역장 가연성 물류 불쏘시개 역할
유독가스 순식간에 퍼져 인명피해
경찰 “주차 차량 옆 발화 장면 확인”

소방청 관계자들이 화재 진압 이후 사고 현장을 찾아 지하층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소방청 제공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소재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50대 남성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사상자 8명 중 중상을 입은 1명을 포함한 6명은 협력업체 소속이고, 나머지 2명은 외부 용역업체 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발생 1시간만에 구조된 40대 남성과 숨진 직원 7명 모두 지하주차장과 하역장, 탈의실, 화물용 엘리베이터 등에서 발견됐다. 인명피해가 커진 것은 미처 피할 겨를도 없이 연기와 유독가스가 지하주차장에 급격히 퍼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아울렛 특성상 하역장에는 의류가 많았고, 각종 기름성분도 많이 있었다.

대전시소방본부와 목격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쯤 아울렛 지하주차장 지하 1층 하역장 근처에서 불꽃이 치솟으면서 불이 났다. 경찰 관계자는 “하역장 근처에 주차된 차량 옆에서 발화가 시작된 장면을 확인해서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26일 발생한 대형 화재로 검은 연기가 건물 위로 치솟고 있다. 오전 7시45분쯤 발생한 이번 화재로 협력업체 및 용역업체 직원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희생자들은 택배·청소·방재 등 업무를 맡았다. 대전소방본부 제공

화재 진압 이후 진행된 인명 수색 과정에서 오후 4시쯤 발견된 사망자 3명은 화물용 엘리베이터 안에 있었다. 이들은 지하1층에서 탈출하려고 승강기에 들어갔다가 연기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 5명과 중상자 1명 등 6명은 도급업체 소속으로 시설관리·쓰레기처리 등의 업무를 맡았다고 현대아울렛 측은 설명했다. 나머지 2명은 외부 물류업체 소속 용역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 물류업체 관계자는 “화재 발생에 앞서 천장에서 쇠파이프로 쇠를 두드리는 듯한 ‘탁탁탁’ 소리가 들렸다”며 “약 20~30초만에 검은 연기가 빠르게 확산됐다”고 말했다. 그는 “비상계단을 열고 나오는데 검은 연기가 빠른 속도로 내 뒤를 따라왔다. 땅만 보고 나왔다”며 “같이 있던 직원에게 빨리 빠져나오라고 했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소방당국은 중앙119구조본부와 인근 시·도 9개 구조대가 출동하는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하고,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당국은 오후 1시 10분쯤 큰 불길을 잡고 오후 3시쯤 완전 진화했다.

불이 나자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했다. 화재 발생 당시 아울렛은 개장 전이어서 외부 고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26일 대형 화재로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친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앞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화재 현장을 찾아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사고 수습과 원인 규명을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 향후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고 어떠한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현대프리미엄아울렛은 지난 6월 소방점검에서 경보종의 울림소리가 작거나 유도등이 켜지지 않는 등 24건이 지적받았다. 현대아울렛 관계자는 “소방점검 지적사항은 한달 내에 조치를 완료하고 결과를 소방서에 제출했다”며 “지적사항 중 지하 1층 소방시설과 관련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