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선감학원 유해 매장 추정지 조사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단원들이 26일 경기도 안산 선감학원 관련 유해 매장 추정지에서 조사하고 있다. 선감학원은 일제 강점기 소년 감화를 목적으로 설립돼 해방 뒤 1982년까지 부랑아 수용시설로 활용됐다. 4000명 넘는 원생이 강제노역에 동원되거나 가혹행위, 고문을 당하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선 150여구의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