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년 자립 지원… ‘두껍베이커리’로 새단장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제공

100년 기업을 앞둔 하이트진로가 지역사회 내 도움이 필요한 청년과 어려운 소외이웃을 위한 지원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사회공헌사업 가운데 하나인 ‘청년자립지원 프로젝트’의 브랜드를 새단장했다. 지난 6월 청년 자립 지원을 위해 후원하고 있는 베이커리카페 ‘빵그레’의 상호를 ‘두껍베이커리’로 바꿨다. 자사 보유 유명브랜드를 제공해 베이커리카페의 홍보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청년자립 후원을 더욱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매장 상호변경 후 두꺼비 캐릭터의 시그니처 제품개발, 내부 인테리어 및 포장재 변경 등 매장운영 전반에 걸쳐 두꺼비 브랜드를 활용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하이트진로의 청년자립지원 프로젝트 1호점인 창원점이 2년여 만에 자활기업으로 전환했다. 자활기업은 자활근로사업단 소속으로 매장운영 및 기술을 배워온 청년들이 조합형 법인을 설립해 조합장 및 조합원으로서 매장의 운영주체가 되어 직접 운영하는 것이다. 아직 1년이 안 된 광주점은 내년 이후 자활기업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11년째 명절 맞이 이웃사랑 나눔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6일 지역사회의 이웃들에게 추석 음식을 후원했다. 전국 65개 사회복지기관에 송편 4000㎏, 유과 9만개 등 먹거리 2만 인분을 후원했다. 지난달에는 서울시 5대 쪽방촌 거주민들의 영양 보충을 위해 삼계탕 3000인분을 지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