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크로’ 차별화된 주거 문화로 선호도 높여

DL이앤씨

DL이앤씨 제공

최근 주요 건설사들의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경쟁이 치열하다. 이런 상황에서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은 브랜드는 DL이앤씨의 ‘아크로’(ACRO)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은 전국 10~50대 남녀 1만5429명을 대상으로 ‘2022년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DL이앤씨의 아크로가 전체 응답의 42.8%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특히 30~50대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하이엔드 아파트에 대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를 묻는 질문에 30.7%는 ‘고급스러운 브랜드 이미지’라고 답했다. 이어 교통·학군 등 우수한 입지(22.7%), 뛰어난 디자인·고급자재(20.2%), 조식제공·수영장 등의 커뮤니티 시설(11.3%), 희소성과 상징성(7.5%), 높은 시세(6.1%) 등을 꼽았다.

아크로는 아크로리버파크(신반포), 아크로리버뷰(반포), 아크로서울포레스트(성수), 아크로리버하임(동작) 등 이른바 ‘한강뷰’와 ‘숲세권’을 품은 강남권의 대표적 하이엔드 아파트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아크로는 남다른 철학과 기준으로 기존의 고급 주거와는 차별화된 주거 문화를 구현하며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최상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거주환경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끊임없이 새로운 상품을 개발하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