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범 청소년에 장학금… 미래 인재 양성

신세계

신세계 제공

신세계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지역 청소년을 후원하는 ‘희망장학금’을 26년간 100억원 규모로 지원했다. 신세계백화점의 후원금은 그간 중소기업 이하 협력회사와 인근 소상공인, 장애·난치병 청소년, 다문화 가정 등 다양한 지역 인재들에게 지원됐다. 저소득 취약 계층, 전통시장 상인회 자녀 등 효행과 선행으로 모범이 되는 청소년들이 수혜 대상이다.

2020년부터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협력업체 자녀들도 선발대상에 포함했다. 올해도 지난 4월부터 대구신세계, 센텀시티점, 광주신세계, 김해점, 마산점, 대전신세계 아트 앤드 사이언스 등에서 지역 청소년들에게 희망장학금이 전달되고 있다.

신세계는 재들을 위한 인큐베이터 역할도 해 왔다. 2012년부터 후원 협약을 맺은 시각장애인 연주단 한빛예술단을 비롯해 30여개의 문화예술 단체에 100억원이 넘는 지원을 해왔다.

신세계백화점의 메세나 활동은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예술후원 우수기업으로 인증받기도 했다. 신세계는 지역 밀착형 상생활동으로 지역 사회의 미래 인재 양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전신세계는 지역 청소년들을 위해 신세계 임직원들이 모은 6000여권의 도서와 신세계 스마트 스터디룸 ‘도솔 청소년 문화의 집’을 대전시 서구에 선보였다. 이원호 신세계백화점 ESG추진사무국 담당은 “앞으로도 지역 사회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