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냉가방’ 회수 이벤트… 친환경 활동 펼쳐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지난 25일까지 전국 지점에서 명절 선물세트 ‘보냉가방’ 회수 이벤트를 진행하며 친환경 활동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사용 후 버려지는 ‘보냉가방’을 줄이기 위해 기획했다. ‘보냉가방’에 사용되는 보냉재인 ‘토이론’은 가방 외부와 내부의 공기가 순환되는 걸 억제한다. 하지만 재활용이 어려워 일반 쓰레기로 분류된다.

이번 행사는 롯데백화점 앱(App)에 가입한 회원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다. 선물상품과 박스를 제외한 ‘보냉가방’을 들고 가까운 롯데백화점 사은 행사장을 방문하면 참여 가능했다. ‘보냉가방’을 반납한 고객에게는 반납 수량에 따라 1개당 5000점씩 최대 5만점의 ‘엘포인트(L.Point)’를 증정했다. 롯데백화점은 고객들이 보내온 ‘보냉가방’을 씻어서 다시 사용할 계획이다. 일부 수량은 재활용을 통해 가치를 높이는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만들 예정이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선물세트 포장에 사용되는 부자재도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교체했다. ‘청과 GIFT’의 경우 기존에는 과일을 담는 트레이와 칸막이만 종이 제품을 사용했다. 그러나 올해 추석에는 과일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고정하는 난좌도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바꿨다. ‘수산 GIFT’도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사용을 늘렸다. 기존 스티로폼으로 구성했던 전복 선물세트는 내부 칸막이의 소재를 종이로 바꿨다. 신규 멸치 선물세트 가방도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소재로 제작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