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버랜드 할로윈 맞이… 위키드 퍼레이드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11월 20일까지 할로윈 축제를 진행한다.

올해 할로윈 축제에서는 가든, 공연, 어트랙션 등 가족형 콘텐츠부터 극강의 호러 체험존 블러드시티까지 때론 유쾌하고 때론 오싹한 할로윈 즐길 거리를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약 1만㎡ 규모의 포시즌스 가든은 컬러풀한 호박 조형물과 함께 국화, 코키아, 맨드라미, 패랭이 등 가을꽃이 가득한 할로윈 테마가든으로 변신한다.

어깨가 들썩이는 할로윈 특별 공연도 진행돼 해골, 마녀, 호박 등 귀여운 악동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와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 거리 공연이 매일 낮 펼쳐진다.

또한 포시즌스 가든에서는 3D 맵핑과 수천발의 불꽃쇼가 어우러진 ‘고스트맨션’ 공연이 매일 밤 펼쳐지고, CJ문화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폴 인 가든 콘서트’도 11월 5일까지 매주 토요일 밤 선보일 예정이다.

호러 마니아들에게 공포체험 성지로 유명한 ‘블러드시티’는 올해 시즌6로 새롭게 탄생하며 매일 밤 오픈하고 있다. 특히 ‘오징어 게임’으로 최근 미국 에미상을 수상했던 채경선 미술감독과의 콜라보를 통해 탈선한 기차, 철로, 터널, 네온사인 등 오싹하고 음산한 분위기의 디스토피아적인 기차역 풍경을 공포영화 세트장을 방불케 하는 압도적인 스케일로 몰입감 있게 제작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