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수 재활용·사회공헌… LG그룹 첫 ‘ESG 보고서’ 발간


LG는 그룹 차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방향성을 담은 ‘ESG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계열사들의 ESG 활동을 종합한 그룹 차원의 ESG 보고서를 발간하기는 처음이다. 보고서는 ‘Responsible Business, Sustainable Future(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책임 있는 고객가치 실천)’이라는 LG그룹의 ESG 경영 방향성과 실행 계획을 담았다. 주요 계열사의 최근 3년간(2019~2021년) 종합적인 ESG 경영 현황과 관련한 데이터도 실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환경 부문(E)에서 LG 계열사들은 2020년 대비 지난해 238만4000t의 용수를 더 재활용 재사용했다. 일반 폐기물의 재활용량은 총 1만7073t을, 지정폐기의 재활용량은 총 2만4448t을 늘렸다. 사회부문(S)에서는 사회공헌 기부 및 투자 규모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LG 계열사들이 지난해 기부 또는 투자한 사회공헌 관련 금액은 약 1509억원이다. 2020년 대비 약 576억원 증가했다. 지배구조 부문(G)에서는 지난해 10개 계열사가 ESG위원회를 설치한 데 이어, 사외이사 가운데 30.6%를 여성 사외이사로 구성해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을 확보했다.

구광모 LG 대표는 “미래 세대와 공존하며 영속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LG만의 ESG 방향성을 정립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실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