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흘 만에 또… 北, 한·미 훈련 중인 동해에 탄도미사일

이번엔 2발 발사… 무력시위 노골화 한·미·일 북핵대표, 도발 강력 규탄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이 지난해 3월 발사되는 모습. 군 당국은 북한이 28일 오후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SRBM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28일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지난 25일 SRBM 1발을 쏜 뒤 사흘 만의 도발 재개다. 한·미가 미국 핵우산의 상징과도 같은 핵추진 항공모함을 동원해 동해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벌이는 와중에 북한이 거리낌 없이 무력시위에 나선 것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후 6시10분쯤부터 20분까지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SRBM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비행거리는 약 360㎞, 고도는 약 30㎞, 속도는 마하 6(음속 6배)으로 탐지됐다.

군은 제원상 사흘 전 북한이 쏜 것과 유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KN-23) 계열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은 이동식 발사대(TEL)에서 발사됐고, 통상적인 표적인 함경북도 무수단리 앞바다의 무인도 ‘알섬’을 타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에서 알섬까지의 직선거리는 360㎞로, 남쪽을 향할 경우 충남 계룡대를 사정권으로 둔다.

합참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김승겸 합참의장과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조 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 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집무실에서 관련 내용을 즉시 보고받았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NSC 상임위 참석자들은 동해상에서 한·미 연합 해상훈련이 진행 중이고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방한도 예정된 상황에서 북한이 재차 도발한 점에 주목했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각각 유선 협의를 갖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면서 한·미·일 간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하루 앞둔 지난 25일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SRBM 1발을 발사했다. 통상 북한은 한·미의 즉각적 대응을 우려해 연합훈련 기간 전후로 도발을 해왔는데, 이번엔 연합훈련 직전과 진행 중에 도발을 감행했다.

북한은 해리스 부통령의 29일 방한 일정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부통령은 윤 대통령을 예방하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예정이다.

정부가 최근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준비 동향을 포착한 만큼 추가 도발 우려도 제기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의 SRBM 발사는) 핵실험 전까지 긴장 상태를 유지하면서 한·미의 대응을 탐색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