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건설 본격화된다

인천시, 경기도·국토부 협약 체결
남청라IC~신월IC 14.0㎞ 지하화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조감도.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30일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 등을 위해 국토교통부, 경기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9일 밝혔다.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은 2조856억원을 투입해 남청라나들목(IC)∼서인천IC∼신월IC 19.3㎞ 중 14.0㎞ 구간을 4∼6차로로 지하화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은 국토부가 지난 2월 발표한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에 포함돼 예비타당성조사를 받고 있는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국토부, 인천시, 경기도는 협약에 따라 협의체를 구성하고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사항, 상부 고속도로의 일반도로 전환, 상부 공간에 녹지·공원 조성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인천·경기권역 내 교통량 분산을 위한 안산∼인천·계양∼강화·김포∼파주 고속도로 사업 추진에 협력한다는 내용 역시 협약에 담긴다. 안산∼인천 고속도로 사업은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가 진행 중이다.

앞으로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인천 청라국제도시와 서울 여의도 간 이동 시간이 40분에서 23분으로 17분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인천시민·경기도민의 출·퇴근 편의뿐 아니라 약 2만명의 고용 유발효과 등 기대효과도 예상된다. 인천∼서울 지하고속도로 사업은 예타조사를 통과하면 타당성 평가, 설계 등 남은 절차를 거쳐 오는 2027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덕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경인고속도로 주변 지역의 교통 흐름을 더욱 원활히 하고 정주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