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또 건강이상설… 숨진 의원 찾으며 ‘두리번’

AP연합뉴스

조 바이든(사진) 대통령이 백악관 행사에서 얼마 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공화당 의원의 이름을 부르며 찾아 정신 건강 논란이 또 불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내 비만·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아·영양·보건’에 관한 백악관 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초당적 협력에 감사하다며 짐 맥거번 하원의원,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과 함께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이름을 불렀다. 이들은 기아 대책을 지원해 준 초당파 의원들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왈러스키 의원을 부를 때 “재키, 여기에 있나요. 재키 어디 있습니까”라고 말하며 그녀를 찾았다.

왈러스키 의원은 지난 8월 초 인디애나주 북부 네파니 인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인물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왈러스키 의원 사망에 충격을 받았고 큰 슬픔을 느낀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공화당은 당혹스러운 실언이라며 비판했다. 미 언론들도 “당혹스러운 실수”라고 보도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그녀의 위대한 업적에 사의를 표명한 것이다. (감사를 위해) 최우선으로 생각했던 사람이 왈러스키 의원”이라며 “대통령은 이번 주 그녀를 기리는 법안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