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비속어 자막’ MBC 대검 고발… 항의방문 이어 법적대응 강경 기조

유승민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국민을 개·돼지 취급 중단해야”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 박대출 위원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29일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 논란’ 사건과 관련해 MBC를 검찰에 고발했다.

전날 MBC 본사 항의방문에 이어 법적대응에 돌입하면서 강경 기조를 이어간 것이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TF는 고발장에 박성제 MBC 사장 등 보도 관련자 4명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를 적시했다.

이번 사태를 MBC의 ‘자막조작 사건’으로 규정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MBC가 불명확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영상에 자의적으로 자막을 입혀 보도하면서 국민에게 왜곡된 정보를 전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은 대검찰청 앞에서 “MBC는 자막 조작 사건에 대해 어떤 반성도 없이 적반하장 격으로 진실을 호도하는 일을 자행하고 있다”며 “(당시) 통신기록 등 여러 검찰 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언론탄압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언론을 탄압할 힘도 없고 그럴 의지도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고발 외에 언론중재위원회에 이번 사안을 제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MBC는 국민의힘의 검찰 고발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권력 비판과 감시라는 언론 본연의 기능에 재갈을 물리려는 어떠한 압박에도 당당히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여당의 강경 기조에 대통령실도 가세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그 정도로 끝내라’는 말씀도 있지만 (대통령실) 참모들은 ‘가짜뉴스만은 좀 퇴치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의 협력이 절실한 상황에서 언론이 한·미 간 동맹을 날조해서 이간시키고 정치권은 앞에 서 있는 장수의 목을 치고, 이건 아니라고 본다”고 MBC와 야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나 강경 대응에 대해 당 안팎에서는 쓴소리도 나오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경북대 특강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저는 지금이라도 대통령실과 우리 당이 국민을 정말 너무 개·돼지로 취급하는 그런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이 문제를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지금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를 가지고 온 국민이 청력 테스트를 하는 상황”이라며 “경제로 지금 먹고살기가 얼마나 힘든데, 국민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냐”고 꼬집었다.

정현수 문동성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