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국민도 귀 있어, 욕했잖나”… 尹 “해임 건의 안 받는다”

李, 尹 대통령에 직접 사과 요구
與,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박진 해임안’ 통과 후 대치 격화

송언석(가운데)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김미애(왼쪽)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30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 후 여야 간 대치가 한층 격해지고 있다.

민주당은 30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임건의안 수용을 압박하는 동시에 ‘비속어 논란’ 쟁점화에 집중했다. 국민의힘은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 발의로 맞불을 놨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도 귀가 있고, 국민도 판단할 지성을 갖고 있는데,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느냐, 욕했지 않느냐. 잘못했다고 해야 한다”고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이 대표가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윤 대통령에게 직접 사과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장관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대통령실로 넘어가자 윤 대통령을 향한 정치적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의회민주주의를 존중하는 최소한의 진정성이 있다면 국회 결정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를 발족하며 거친 공세를 예고했다. 위원장을 맡은 고민정 최고위원은 첫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죄송합니다’ 다섯 글자를 입 밖으로 내는 것이 이토록 어렵냐”며 “국회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김 의장에 대한 사퇴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며 역공을 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결의안 제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간 첨예한 쟁점이 된 안건에 대해 의장이 마지막까지 조정하지 않고 의사일정을 변경해가며 민주당이 원하는 대로 해임건의안을 상정했다”며 “의장의 중립성에 대한 국회법 취지에 정면으로 배치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실상을 알고 보니 외교 참사가 아니라 민주당의 ‘억지 자해 참사’인 것 같다”고 민주당을 맹비난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도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방한 기간 중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낸다는 건 난센스”라며 “전례 없는 야당의 국익 자해행위”라고 비판했다.

박 장관도 강력 반발했다. 박 장관은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 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부 수장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이라며 장관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오늘 인사혁신처를 통해 국회의 (박 장관) 해임건의문이 대통령실에 통지되었다”며 “윤 대통령은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구승은 이상헌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