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역수지 25년 만에 6개월째 적자… 올 적자 역대 최대치 전망

에너지 가격 급등 반도체 수출 주춤
9월도 37.7억 달러 ‘마이너스’ 기록
대중국 수출도 4개월 연속 감소세

연합뉴스
무역수지가 1997년 외환위기 이후 25년 만에 6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에너지 가격 급등에 반도체 등 주력 산업 수출이 주춤하며 무역 전선에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올해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9월 수출은 574억6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2.8% 늘었고, 수입은 612억3000만 달러로 18.6% 증가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37억7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무역수지는 지난 4월부터 줄곧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6개월 이상 연속 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이후 처음이다.

무역적자가 지속하는 주원인은 에너지값 상승에 따른 수입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원유·가스·석탄 수입액은 179억6000만 달러로 전년(99억1000만 달러)과 비교해 81.2%(80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에너지 수입 증가액은 무역적자 규모의 두 배 이상이다.


수출은 월간 최고 실적을 경신하며 2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이마저도 수출 증가율이 지난 6월부터 한 자릿수로 떨어지며 둔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반도체 수출액이 지난달 114억9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5.7% 줄어들며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경기 불황으로 IT 제품 수요가 둔화하고 구매력이 저하된 데다 D램 가격 하락세, 낸드 공급과잉 현상이 지속된 영향이다. 이밖에 석유화학(-15.1%), 철강(-21.1%) 등 15개 주요 수출 품목 중 10개 품목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반도체 수출 감소와 함께 우려되는 부분은 대중국 수출이다. 지난달 중국으로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6.5% 줄어든 133억7000만 달러로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022년 무역수지 전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올해 하반기 무역수지가 374억5600만 달러 적자, 연간으로 480억 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무역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64년 이후 최대 규모다. 지금까지 최대 무역적자 규모는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206억2000만 달러였다. 한경연은 “환율이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는데도 무역수지가 악화하는 건 무엇보다 국제 원자재 가격의 고공행진에 따른 높은 수입물가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해외자원 개발 활성화 등 공급망 안정과 해외 유보 기업자산의 국내 환류 유도,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 확대 같은 환율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신재희 기자, 황인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