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변종독재” “못난이” 민주당, 해임거부 尹 겨냥 ‘맹공’

“최근 지지율 정치적 탄핵 수준
국정감사 시작하면 10%대 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거부한 것을 계기로 윤 대통령을 겨냥한 공격 수위를 최고조로 올렸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일 서면 브리핑에서 외교 참사 논란과 관련해 “국민 70% 이상이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단칼에 거부하는 것이 ‘독재’”라며 “대통령 사과와 외교라인 교체로 결자해지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1일 논평에서도 “윤 대통령은 ‘못난이의 오기’로 자초한 외교 참사를 끝낼 기회를 걷어찼다”며 “국민은 경제 위기에 내일이 절박한데, 대통령은 자신의 잘못을 부정하며 ‘변종 독재’의 길로 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특히 윤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이 ‘정치적 탄핵 수준’에 이르렀다고 보고 대여 공세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한국갤럽이 30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2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민주당에서는 4일 개막하는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의 ‘순방 외교’ 논란과 관련한 추가 공세가 더해질 경우 대통령 지지율이 10%대로 내려앉을 수 있다는 기대 섞인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오만한 태도를 고집한다면, 20%대 지지율 붕괴도 시간문제”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정감사 내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추궁하면서 장기 여론전에 돌입한다는 전략이다. 다만 민심 역풍이 불 가능성을 고려해 앞서 검토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추가 해임건의안 같은 강수는 두지 않는 쪽으로 기울었다.

민주당은 박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와 관련해 ‘거대 야당의 독주 프레임’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선 “해임건의안 거부가 ‘윤 대통령의 폭주’”라며 반박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국민 다수가 이번 해임건의안에 찬성했다는 점에서 과거 민주당이 밀어붙였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나 ‘조국 수호’와는 성격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한 지도부 의원은 “윤 대통령이 절대적으로 불리한 국면”이라며 “대통령이 먼저 야당에 손을 내밀어 협치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1일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거수경례를 마친 뒤 ‘열중쉬어’를 말하지 않은 것도 문제 삼았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처음이어서 잘 몰랐다고, 군대를 면제받아서 잘 몰랐다고 국민과 장병들이 이해해야 하는지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오주환 안규영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