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마산만 일대서 연일 ‘청어 떼죽음 미스터리’

어린 청어만 집단폐사한 채 발견 사흘간 19t 수거… 시, 원인규명 착수

지난 2일 경남 창원시 마판합포구 3·15 해양누리공원에 폐사한 청어 떼가 수면 위로 올라와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 마산만 일대에 최근 수일간 폐사한 어린 청어 떼가 떠올라 시가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3일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양드라마세트장 인근에서 어린 청어 떼가 죽은 채 떠 있다는 신고가 최초로 접수됐다.

시는 현장에서 죽은 물고기를 수거했으나 그 다음날인 지난 1일에는 마산합포구 진동면 도만항·다구항에서, 2일에는 마산합포구 3·15 해양누리공원에서 추가로 어린 청어 떼가 집단 폐사한 채로 발견됐다.

창원시는 폐사한 물고기로 인한 해양오염과 악취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유관기관, 어민 200여명 등을 동원해 사흘간 19t 상당의 폐사체를 수거하고, 계속해서 수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수거 작업에는 청소선 1척, 어선 6선, 차량 7대 등의 장비가 투입됐다. 창원시는 이번 집단폐사의 경우 어린 청어에만 국한돼 있어 해양 수질오염 등으로 인한 통상의 어류 집단폐사 양상과는 다른 것으로 보고 있다.

어류의 집단폐사는 통상 여러 종의 어류가 한 장소에서 해양수질, 물고기 질병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시는 그 대신 해수면 수온의 일시적 변화 또는 어선이 잡은 어린 물고기를 대량으로 버리고 갔을 가능성 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창원시는 남동해 수산연구소에 실시간 해양환경 측정 조사를 요청했다. 또 청어 폐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 정밀분석을 의뢰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이날 관내 해안을 시찰하고 “철저한 원인 규명을 통한 재발 방지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