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아울렛 입점 직원 1000명에 생활비 지원

현대백화점, 화재 보상안 발표
협력업체 결제대금 조기 지급도

지난달 26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앞에서 화재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백화점그룹이 지난달 26일 발생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사고와 관련해 협력업체, 직원, 도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하는 보상 방안을 5일 발표했다. 우선 영업을 중단한 협력업체 브랜드의 직원 약 1000명에게 긴급 생활지원금을 준다. 중간 관리 매니저에게 350만원, 일반 판매사원에게 250만원을 지원한다.

대전점과 거래하는 협력업체 300여곳에는 9월 결제대금 약 250억원을 당초보다 최대 24일 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시설·미화·보안 등의 도급업체에는 급여 지급 등에 문제가 없도록 대전점 영업이 정상화될 때까지 도급비 전액을 줄 예정이다. 도급업체 소속 직원을 위한 추가 지원책 마련도 검토하고 있다.

화재로 팔 수 없게 된 협력업체들의 재고도 보상한다. 현재 현대백화점은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을 파악하기 위해 현장 재고 실사를 추진하고 있다. 대전점 영업 중단으로 자금난을 겪을 수 있는 중소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긴급 무이자 대출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 대전점 화재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 다양한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