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 “수돗물서 조류독소 검출 안됐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취수구 주변에 2중으로 설치한 조류차단막 모습.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대구시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낙동강 조류독소와 관련해 문제없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에 대한 환경부 및 대구시 자체검사 결과 마이크로시스틴 등 조류독소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5일 밝혔다. 특히 낙동강 원수 조류유입 최소화를 위해 정수처리 최적운영, 수질검사 강화 등 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낙동강 원수 취수를 조류가 많이 번식하는 표면보다 약 5m 아래에서 취수해 유해남조류 세포수를 표면수 취수 시의 3% 수준으로 감소시키고, 취수구 주변 조류차단막을 2중으로 설치해 조류 유입을 최소화하고 있다. 또 고도정수처리를 통해 세계보건기구(WHO) 및 환경부 먹는 물 안전기준을 충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곡 및 문산정수장은 산화공정인 전·후 오존 고도정수처리시설, 흡착공정인 입상활성탄 고도정수처리시설 운영으로 조류독소를 처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조류독소 검사항목을 기존 7항목에서 10항목으로 확대한다. 또 조류독소 측정법인 효소면역분석(ELISA)법의 공개검증 결과와 환경부 지침을 반영해 ELISA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