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시 농민·가사·시민참여수당 도입


광주시가 농민·주부 등 평범한 시민들을 위한 수당 지급의 첫발을 뗐다.

광주시는 “내년부터 3대 수당을 체계적으로 지급하기 위해 절차를 밟고 있다”고 5일 밝혔다. 3대 수당은 농업, 가사노동, 시민참여 등의 공익 가치를 평가해 지급하는 수당이다.

농민수당의 경우 4일 오후 열린 광주시 농민수당논의위원회에서 수당지급 기준과 범위, 방법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다른 시·도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농가 당 연간 60만원 지급이 타당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조만간 2차 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확정하고, 조례 제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도입할 예정이다.

시는 또 전국 최초로 가사수당과 시민참여수당을 도입한다. 가사수당은 올해 하반기 전문기관 타당성 용역을 거쳐 시기와 지급기준 등을 정하기로 했다. 가사노동을 전담하는 가정주부가 주된 수혜 대상이다. 공공기관 수행사업에 적극 참여하는 시민들을 장려하기 위한 시민참여수당도 시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정교한 논의와 시민적 합의를 거쳐 중앙부처와 협의해 시민참여수당은 2023년, 가사수당은 2024년부터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