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리아난민 120만명 포용 메르켈, 유엔 난민상 수상

AP뉴시스

앙겔라 메르켈(사진) 전 독일 총리가 시리아 난민을 대규모로 받아들인 공로를 인정받아 유엔난민기구(UNHCR)가 주는 상을 받게 됐다.

UNHCR은 4일(현지시간) 메르켈 전 총리를 올해의 난센 난민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난센 난민상은 1954년부터 난민이자 강제 이주 피해자 등을 위해 헌신적인 활동을 펼친 개인이나 단체에 매년 수여된다.

매슈 솔트마시 UNHCR 대변인은 메르켈 전 총리의 수상 선정 이유에 대해 “메르켈 총리 통치 아래 독일은 시리아 분쟁이 절정에 달했던 2015~2016년 난민과 망명 신청자 120만명 이상을 환대했다”며 “그는 전 세계가 난민을 향한 관심을 환기하도록 이바지했다”고 말했다.

메르켈 전 총리는 2015년 시리아 내전 등 여파로 수많은 난민이 유럽으로 몰려들자 국경을 열고 받아들이는 포용 정책을 펼쳤다. 난민을 배척하는 독일 내 극우 정당과의 충돌도 감수했다.

메르켈 전 총리는 “이 상은 내게 큰 영광”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난센 난민상 상금은 15만 달러(약 2억원)이며 시상식은 오는 10일 UNHCR 본부가 있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