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엔솔, 사내 독립기업 키운다

쿠루,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 사업
에이블, ESS 활용 재생에너지 관리


LG에너지솔루션이 기존 배터리 사업을 중심으로 미래 성장 신사업을 발굴하는 ‘사내 독립기업(Company in Company·CIC)’에 무게를 싣고 있다. 보다 신속하고 민첩하게 새로운 사업을 추진해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5일 사내 독립기업으로 ‘KooRoo(쿠루)’와 ‘AVEL(에이블)’ 2곳을 출범했다. 쿠루와 에이블은 각각 BaaS(Battery as a Service), EaaS(Energy as a Service) 관련 사업에서 첫발을 뗀다. BaaS는 배터리 생애주기의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모델이다. EaaS는 분산된 재생에너지 자원 및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해 전력망 효율화를 돕는 사업 모델을 말한다.

우선, 쿠루는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BSS) 사업을 추진한다. 전기 이륜차용 배터리팩을 교환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대폭 높인 서비스다. 쿠루는 BSS 전용 배터리팩 및 스테이션을 먼저 개발하고, 향후 수집한 사용 데이터를 활용해 전기 이륜차 생태계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에이블은 에너지 전력망 통합관리(EA) 사업을 추진한다. 제주 지역을 중심으로 ESS 등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전력망 통합 관리에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은 사내 독립기업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첨병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에 따라 철저하게 독립 조직으로 운영하고, 다양한 지원을 통해 신속하게 사업 운영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심사를 통해 선발한 독립기업 관리자에게 ‘대표’ 호칭을 부여하고, 자율적으로 조직을 운영하도록 했다. 차별적인 보상체계를 마련하고 향후 스핀오프(회사 분할) 시 별도의 파격적 보상 방안도 적극 고려할 계획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사내 독립기업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혁신적 사고와 도전으로 미래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 더 많은 시도를 통해 ‘개인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