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주 서학예술마을에 가을 잔치 풍성

전주 서학예술마을에서 제15회 전주국제사진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마을 초입에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전북 전주 서학예술마을에 가을 예술꽃이 활짝 피었다. 높아가는 하늘에 맞추어 마을 곳곳에서 풍성한 문화 잔치가 열리고 있다.

제15회 전주국제사진제가 16일까지 전주 서학동 예술마을 일대에서 진행 중이다. 올해는 전주 아트갤러리와 서학아트스페이스 등 7곳에서 관객들의 부르고 있다. 20여개국 48명의 작가가 250여점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전주 서학예술마을 야시장 포스터.

서학예술마을도서관에서는 12월까지 ‘서학, 12가지 색깔展(전)’이 펼쳐진다. 매달 서학예술마을에서 활동 중인 지역 예술가들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첫 전시는 이희춘 작가의 ‘서머’ 시리즈 작품 20여 점으로 꾸며졌다. 뒤를 이어 곽승호 작가 기획전과 한숙 작가 초대전이 대기 중이다. 서학로 특별무대에서는 7~9일 ‘전주의 달’을 주제로 야시장이 펼쳐진다. 서학예술마을에는 화가와 음악가, 사진가 등 40여명이 거주하거나 작업실에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이석동 서학예술마을 주민협의체위원장은 5일 “행사를 통해 우리 마을이 세계 관광 명소가 되길 기대하는 마음으로 전주다움의 문화를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