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우 내린 올여름 비빔면 덜 먹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 줄어
라면 시장 소폭 성장… 신라면 1위

농심 라면 주요 제품. 왼쪽부터 배홍동비빔면, 신라면, 안성탕면, 짜파게티. 농심 제공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올해 라면 시장이 소폭 성장했다. 다만 매년 오름세를 보이던 비빔면은 꺾였다. 올여름 폭우가 이어지면서 매출이 줄었다.

5일 농심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닐슨IQ코리아에서 집계한 올해 1~8월 라면 4개 회사(농심, 오뚜기, 삼양식품, 팔도)의 라면 매출은 총 1조2824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증가했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1분기 코로나19의 유행이 정점에 치달으면서 간편식으로 라면을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고 분석했다.

업체별 시장 점유율은 큰 변화가 없었다. 농심이 55.7%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포인트 늘었다. 삼양식품은 11.2%로 0.4% 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오뚜기는 지난해 23.7%에서 올해 23.2%로 하락했다. 팔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9.9%를 유지했다.

신제품보다 익숙한 맛의 ‘장수제품’을 찾는 경향도 이어졌다. 브랜드별 매출액을 보면 신라면이 1253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짜파게티(836억원), 안성탕면(60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상위 20개 제품 가운데 최근 2년 내 출시한 제품은 배홍동비빔면(16위)이 유일했다.

비빔면 성수기인 6~8월에 주요 3개 제품(팔도비빔면, 배홍동비빔면, 진비빔면)의 매출은 3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했다. 라면 업계는 장마, 폭우 등의 날씨 영향이 컸다고 진단한다.

브랜드별 판매 순위에서 팔도비빔면(182억원)은 1위였다. 농심 배홍동비빔면(74억원)은 오뚜기 진비빔면(45억원)과 매출액 격차를 지난해 18억원에서 올해 29억원으로 벌렸다.

정신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