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 감사원이 대통령실에 보낸 문자 포착

언론 겨냥한 메시지로 알려져
“오늘 또 해명자료 나갈 것” 내용도

연합뉴스

유병호(사진)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5일 언론에 노출됐다. 유 사무총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가 열리기 전인 오전 8시20분쯤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이 수석에게 보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 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로 드러났다”고 맹공을 가했다.

이번 문자메시지는 언론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감사원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와 관련해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유 사무총장이 이 수석에게 해당 보도에 대한 해명 계획을 알린 지 3시간 뒤 감사원은 실제로 “한겨레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해명자료를 기자단에 배포했다.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는 메시지가 현실화된 것이다.

감사원도 “(유 사무총장의) 해당 문자메시지는 오늘 자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해 감사 절차위반’이라는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사무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고 알려준 내용”이라고 시인했다. 다만 감사원은 ‘무식한 소리’의 주체에 대해선 “파악되지 않았다”고 한발 뺐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문 전 대통령까지 직접 겨냥하며 사냥개 역을 자처하던 감사원의 목줄을 쥔 이가 누구인지 드러났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감사원을 통한 기획 감사, 정치 감사를 즉시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압박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실에 모든 것을 보고하고 지시를 받는 감사원의 행태가 밝혀졌다”며 “법적 문제가 드러나는 대로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감사원과의 사전 교감설을 일축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감사원이) 적법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기사에 대해 (이 수석이) 사실관계를 단순히 문의한 것으로 안다”면서 “문자 내용을 보면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그 어떤 대목도 발견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신용일 문동성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