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벨 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


올해 노벨화학상은 캐럴린 버토지(56·미국)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텐 멜달(68·덴마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배리 샤플리스(81·미국) 미국 스크립스연구소 연구교수에게 돌아갔다. 이들은 복잡한 화학물질 생성과정을 간단하게 바꾼 ‘클릭 화학’ 분야의 발전을 이끈 공로를 인정 받았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의학연구소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 시간) 버토지 교수를 포함한 3명에게 노벨화학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세 연구자들이 고안한 화학 반응은 세포 연구 같은 생물학적 과정에서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특히 효과가 좋은 표적 항암제를 만드는 데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학자들은 오랫동안 다양한 기능을 가진 복잡한 구조의 분자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화학반응들을 연구해왔다. 이를 활용하면 의약품 개발 등에 필요한 물질을 더 빠르고 쉽게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멜달 교수와 샤플리스 교수는 분자 구성단위들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결합시킬 수 있는 기능적 형태의 화학인 ‘클릭 화학’의 기초를 마련했다. 버토지 교수는 ‘생체직교 화학’이라는 용어를 처음 만든 인물로, 클릭 화학을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켜 이 반응을 미생물 같은 살아있는 유기체에서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노벨위원회는 상금 1000만 크로나(약 13억원)를 이번 수상자 3명에게 균등하게 분배할 예정이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