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의 조작방송” vs “언론에 재갈” MBC ‘비속어 자막보도’ 정면충돌

여야, 방통위원장 거취 문제도 공방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여야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당시 터져 나온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의 보도 적절성을 놓고 충돌했다.

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은 MBC가 고의적인 자막 조작방송으로 공영방송의 책무를 저버렸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언론 재갈 물리기’라고 맞섰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MBC는 보도강령과 준칙을 무시했는데 고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조작방송도 모자라 한국과 미국을 이간질하려는 듯 백악관에 허위사실을 알리는 질의서를 보내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특정 진영의 속을 풀어주는 ‘해장국 저널리즘’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도 “언론의 자유는 진실을 알리는 자유이지 거짓말을 하는 자유는 아니다”라며 “(대통령실의 공문 발송 등이) MBC에 대한 언론탄압이라고 하는데, 탄압이 아니라 잘못된 보도를 고치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은 언론탄압이라는 오명을 쓸 위험에 처해 있다”며 “해외 언론에서도 이미 수없이 많은 보도를 했는데 MBC만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반박했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윤 대통령의 발언 영상을 직접 재생하며 “아무리 들어도 ‘바이든’으로 들리지, ‘날리든’으로 들리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MBC가 진실의 바다에 먼저 뛰어들었고, 그 첫 번째 펭귄을 본보기로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야는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한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한 위원장을 향해 “대통령과 철학이 맞지 않으면 물러나야 하지 않느냐”라고 자진사퇴를 압박했다. 박 의원은 이어 “방통위 공무원들은 이런 이야기를 한다. ‘한 위원장이 너무 자리에 연연해서 불쌍하다, 소신 없고 비굴하다’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이에 고민정 의원은 한 위원장에게 “방통위의 가장 중요한 생명은 독립성”이라며 “왜 강하게 항의하지 않느냐. 국감장이지만 말이 아닌 얘기에 대해서는 항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여보세요, 말이 아니라니. 사과하세요”라며 반발해 국감장에 잠시 소동이 일기도 했다.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한 위원장 거취와 관련한 질의가 이어지자 “임기가 보장돼 있는 한 위원장에 대한 사퇴 압박은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