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난 71%, 그는 10%”… 출마 시사 트럼프, 내부 경쟁자 정조준

출마 관련 “아주 짧은 시간내 결정”
공화당내 우려 속 치열한 대결 예상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사진) 전 미국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그러면서 공화당 내부에서 유일한 경쟁자로 꼽히는 ‘똑똑한 트럼프’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에 대한 견제를 시작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펜실베이니아주 지원 유세에서 “나는 MAGA(미국을 다시 위대하게)의 왕”이라며 “이 말은 아주 좋은 칭찬”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대선 출마에 대해 “아주, 아주, 아주 짧은 기간 내에 결정될 것”이라며 대선 출마 시기를 조율하고 있음을 알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연설 단상에 설치된 대형 화면에 차기 공화당 대선주자 지지율을 보여주는 여론조사 결과를 띄우면서 디샌티스 주지사를 저격했다. 그는 “나는 71%, 디샌티스 주지사는 10%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디샌티스 주지사를 ‘론 디샌티크터모니어(DeSanctimonious)’라고 칭했다. ‘신성한 척하다’는 의미인 ‘sanctimonious’와 디샌티스 주지사의 이름을 연결하며 디샌티스가 공화당을 대변하지 못하는 인물이라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어 디샌티스 주지사가 최근 조 오디 콜로라도 상원의원 후보를 지지한 것을 “큰 실수”라고 비난했다. 플로리다주를 방문해서도 디샌티스 주지사가 있는 지역을 돌지 않고 독립적으로 활동했다. 디샌티스 주지사가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해도 유권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계속 지지할 것이란 전 폭스뉴스 앵커의 발언도 공유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디샌티스 주지사를 공격한 것을 두고 공화당은 우려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CNN은 “벌써 공화당의 두 대선주자가 패권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중요한 순간에 당의 균열이 드러나는 것은 드물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디샌티스 주지사의 대결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공화당의 정치자금 ‘큰손’인 헤지펀드 매니저 켄 그리핀은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출마한다면 그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