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노후 우체국 50곳 지역 랜드마크 만든다

“특산물 등 지역 특색 살려 재건축”

손승현 우정사업본부 본부장이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노후 우체국 재건축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전국의 노후 우체국이 지역 특색을 살린 모습으로 재건축된다. 강원도 영월에는 사과 모양을 한 우체국, 서핑의 성지로 떠오른 강원도 양양에는 서프보드를 외벽에 세운 우체국이 들어선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 본부장은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부터 2027년까지 전국 400여개 우체국을 지역 특색에 맞게 새롭게 재건축하겠다. 획일적이고 통일적인 외관을 과감히 탈피해 도시재생의 선도모델이 되겠다”고 밝혔다. 재건축한 우체국은 창업지원시설과 주민복지시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내년에 1000억원을 투입해 농·어촌 지역의 노후 우체국 50곳을 재건축할 계획이다. 전체 예산은 약 9000억원 규모다. 손 본부장은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거점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