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무대로… 대학 캠퍼스로… 이통사들, 메타버스 영역 확장

정부, 메타버스 윤리원칙 내주 발표

모델들이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사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를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 지역 49개국에 동시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프랜드 글로벌 버전은 영어, 중국어(번체, 간체), 일본어를 지원하며, 안드로이드와 앱스토어에 동시 출시된다. SK텔레콤 제공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메타버스 서비스의 영역을 전방위로 넓히고 있다. 글로벌 콘텐츠 출시, 대학 캠퍼스 재현 등의 다양한 서비스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기술력에서 우위에 서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북미, 유럽, 중동, 아시아의 49개국에서 동시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해외 파트너들과 공동 콘텐츠를 개발하고, 서비스 내 소통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이프랜드를 글로벌 1위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 글로벌 출시를 위해 대륙별 주요 통신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중동에서는 이앤, 동남아시아에서는 싱텔과 손을 잡았다. 각 지역을 겨냥한 특화 기능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해외 진출에 맞춰 SK텔레콤은 이프랜드 아바타들의 피부색도 다양화했다. 이용자끼리 소통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이렉트 메시지 기능을 넣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출시를 계기로 이프랜드를 K-팝 콘텐츠 ‘유통 창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K팝 연습생 글로벌 오디션, 글로벌 신인 아이돌 육성 등 해외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K팝 라이브 콘텐츠를 운영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대학 캠퍼스를 메타버스로 구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화여대와 캠퍼스 내 ECC, 대강당을 메타버스로 구현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화여대는 축제나 취업 박람회 등의 행사에 메타버스를 활용했던 경험이 있다. 상시 운영하는 특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방침이다. 이화여대 ECC를 3D 모델링으로 구현하고 강의 참여부터 동아리·학과·스터디 모임, 취업상담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비대면 환경에 익숙해진 Z세대 학생들에게 현실과 가상공간의 캠퍼스 라이프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메타버스 전문기업 버넥트에서 메타버스 경제 활성화 민관 TF 회의를 갖고 ‘메타버스 윤리원칙’을 공개했다. 메타버스 개발자, 운영자, 이용자(창작자) 등 메타버스 참여자 및 직간접 이해관계자들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모범적인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취지다. 윤리원칙은 온전한 자아, 안전한 향유, 지속가능한 번영이라는 3대 지향가치와 8대 실천원칙(진정성, 자율성, 호혜성 등)으로 구성됐다. 최종안은 오는 28일 개최되는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