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가처분 면적 늘려 분양가 인하 유도”

이한준 LH 사장 첫 기자간담회

사진=뉴시스

이한준(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3일 “3기 신도시 가처분 면적이 45% 정도인데 이를 더 늘리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3기 신도시의 분양가를 낮추기 위해 건설·매각이 가능한 가처분 면적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이 사장은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하고, 이렇게 되면 결국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진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사장은 또 “최근 공공주택에 대해 평형이 너무 좁다거나, 입지가 떨어지는 등 불만이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주택 개발 시기는 도심이냐, 외곽이냐에 따라 다르지만 소비자의 수요에 맞는 쪽으로 양과 질을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부동산 가격 하락기에 공공주택 공급 물량 확대로 공급 과잉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선 “공기업인 LH마저 손을 놓는다면 경기 상승의 마중물 역할도 없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간 건설사가 위축돼 사업이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공기업이 어느 정도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취임사에서도 공공주택 270만호 공급 목표 달성을 강조한 바 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