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 에브리싱’ 빈 살만, 월드컵 대첩 화끈한 자축

우승후보 아르헨 꺾자 기쁨 만끽
국가 전역 축하 공휴일 선포하고
다친 선수 개인 제트기 보내 후송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2일(현지시간) 자국 축구대표팀이 카타르 월드컵 C조 예선 첫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자 친형 사우드 빈 살만 에너지장관과 어깨동무를 하고 자축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스터 에브리싱(Mr. Everything·무엇이든 다 할 수 있는 남자)’으로 불리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꺾은 자국 축구대표팀 부상선수에게 개인 제트기를 제공하고 승리 축하 공휴일을 선포하는 등 화끈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C조 예선 1차전에서 턱 등을 크게 다친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에게 자신의 전용 제트기를 보내 자국으로 후송했다.

샤흐라니는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에 부상을 당했다. 골문 앞으로 올라온 공을 걷어내려던 같은 팀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정면충돌한 것이다.

팀은 승리했지만 샤흐라니는 남은 월드컵을 뛸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검진 결과 턱과 얼굴 뼈가 부러졌고 치아가 일부 손상됐으며 내출혈 증세까지 나타났다. 그러자 빈 살만 왕세자가 개인 제트기를 보냈다고 아랍에미리트 일간지 ‘걸프투데이’가 23일 보도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가족들과 함께 경기를 지켜보는 모습도 SNS에 공개했다.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 가족들과 얼싸안고 기쁨을 만끽하는가 하면 친형이자 에너지장관인 사우드 빈 살만 왕자와 어깨동무를 한 채 기념사진도 찍었다.

그는 이에 앞서 자국 축구대표팀의 역사적인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국가 전체에 공휴일을 선포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 배후로 지목돼 국제 사회에서 ‘왕따’를 당했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원유가격 안정을 위한 증산을 요청할 정도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절대 강자’로 예전의 위상을 회복하는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한 빈 살만 왕세자의 모습과 사우디 대표팀의 첫 월드컵 경기가 이런 위상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듯하다고 전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