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G7 ‘러 원유 60달러 이상으론 안 산다’ 합의 전망

전쟁자금 조달 막기 위해 추진
러 “동참 나라엔 원유 안 판다”

TASS연합뉴스

주요 7개국(G7)과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가격 상한선을 배럴당 60달러 수준으로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EU 소속 27개국 대사들이 23일 만나 러시아 원유 상한가격과 관련한 이견을 조율할 것이라고 전했다. G7은 EU가 결정한 러시아 원유 상한가격을 따르기로 했다. 호주도 EU의 결정을 따를 방침이다. 한국의 경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7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동참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폴란드, 리투아니아 등 일부 EU 회원국은 상한가격을 생산 원가에 가까운 20달러 수준으로 낮추자는 강경 입장이다. 그러나 상한선을 과도하게 낮추면 겨울철 에너지 부족 위기를 더 키울 수 있어 조율 과정에서 상한액이 70달러 수준까지 상향될 가능성도 있다고 WSJ는 설명했다.

가격상한제가 실시되면 G7과 EU, 호주는 상한액을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의 선박 보험과 수출입 금융 등 해상 서비스를 금지한다. G7과 EU 국가들이 해상 보험과 운송 등 분야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만큼 가격상한제는 러시아 원유 수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EU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합의해야 해 결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가격상한제가 이행되려면 그리스, 몰타 및 키프로스 등 대규모 선단을 보유한 국가와도 합의가 돼야 한다.

한편 EU 집행위원회는 내년 1월부터 1년간 유럽 천연가스 가격 지표인 네덜란드 TTF 선물가격 상한제 발동 기준을 275유로(약 38만원)로 설정하자고 회원국에 공식 제안했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자금 조달을 막자며 원유 및 천연가스 가격상한제를 추진했다.

가격상한제 합의가 곧 도출될 수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러시아산 원유 거래가 중단되는 사례도 발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구매자들이 더 나은 가격을 제시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일부 러시아 원유 구매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가격상한제에 동참하는 국가에 대해 원유 수출을 하지 않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여기에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 협의체인 오펙 플러스(OPEC+)는 가격상한제 시행 하루 전인 다음 달 4일 만나 향후 생산 계획을 결정한다. 이 회의에서 감산 결정이 이뤄질 경우 국제유가 변동성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