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사칭에 낚인 폴란드 대통령

통화서 “러와 전쟁 원치 않아”

AFP연합뉴스

안제이 두다(사진) 폴란드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사칭한 러시아 코미디언에게 속아 “러시아와 전쟁을 하고 싶지 않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BBC는 22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으로 가장한 두 러시아 코미디언이 이날 두다 대통령을 속인 통화 내용을 러시아 영상 사이트 ‘루튜브’에 올렸다고 보도했다. 통화는 지난 15일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러시아제 미사일이 떨어져 폴란드인 2명이 숨진 날 이뤄졌다.

7분30초간 이어진 대화에서 두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통화했고 나토 헌장 4조 발동을 고려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토 헌장 4조는 ‘회원국의 영토 보전이나 정치적 독립성, 안보가 위협받는다고 판단하면 회원국 전체가 함께 협의한다’는 내용이다.

두다 대통령은 ‘미사일 공격이 러시아에 책임이 있다’는 우크라이나 측 주장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내가 러시아와 전쟁을 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하느냐. 나는 그럴 생각이 없고, 매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헌장 4조만 말하는 것이지 5조를 말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나토 헌장 5조는 ‘한 나라가 공격받으면 공동 대응한다’는 내용이다.

통화는 국제사회의 주요 인물을 사칭해 다른 지도자들을 속여 온 러시아 코미디언 보반(블라디미르 쿠즈네초프)과 넥서스(알렉세이 스톨랴로프)가 꾸몄다. 폴란드 대통령실은 두다 대통령이 상대방이 평소와 다른 방식으로 대화를 진행하자 수상하다는 생각에 전화를 끊었다고 설명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