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 2선 공격수 유력… 벤투호 “우리도 사우디처럼”

오늘밤 10시 우루과이와 1차전
벤투 “손흥민·김진수 출전 가능”
햄스트링 부상 황희찬은 어려워

검은색 마스크를 쓴 손흥민과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몸을 풀고 있다. 뒤쪽 그물망에 태극기가 걸려 있다. 사상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을 목표로 한 벤투호는 한국시간으로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를 치른다. 도하=최현규 기자

사상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을 목표로 달려온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에 나선다. ‘에이스’ 손흥민은 안면부상에도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출전한다. 다만 햄스트링을 다친 공격수 황희찬은 출전이 어렵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의 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은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김진수는 출전할 수 있다”며 “손흥민이 마스크 착용을 그렇게 불편해하는 것 같지는 않다. 익숙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팀에 잘 섞여들어 있다. 남은 훈련을 잘 지켜보고, 계획대로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우루과이전 출전이 어렵다고 벤투 감독은 전했다. 대표팀은 이날 오전 공식 훈련을 통해 최종 점검을 마쳤다. 공개 훈련에는 황희찬을 제외한 모든 선수가 참가했다.

벤투 감독은 다만 경기 결과에 대해선 신중함을 유지했다. 그는 “늘 16강에 오르는 팀이라면 압박감을 느껴야겠지만, 한국은 그런 팀이 아니다. 최선을 다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왼쪽) 한국 대표팀 감독과 미드필더 정우영이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을 듣고 있다. 알라이얀=최현규 기자

벤투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미드필더 정우영은 “우리보다 뛰어나다고 할 수 있는 선수들도 많겠지만, 월드컵 무대에서 우리는 팀으로 싸울 것”이라며 “한 명이 안 되면 두세 명이 붙어서 도와주며 커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의 출전이 결정됨에 따라 대표팀은 4-2-3-1 혹은 4-4-1-1 포메이션에서 황의조나 조규성을 원톱으로 두고, 손흥민에게 섀도 스트라이커를 맡길 전망이다. 오른쪽 날개는 이재성이 유력한 가운데 왼쪽은 황희찬의 출전 불발로 손흥민이 이를 대신할 수도 있다.


카타르 현지에 있는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국민일보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조규성을 톱으로 두고 손흥민이 그 아래에서 프리롤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르헨티나를 침몰시킨 사우디아라비아의 ‘루사일의 기적’도 사기를 높이고 있다. 손준호는 “같은 아시아 국가로서 (사우디) 선수들의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사우디의 승리는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한 해설위원은 “사우디가 기가 막힌 오프사이드 라인 컨트롤을 실수 없이 해냈고, 골키퍼와 수비수의 투혼도 대단했다”며 “사우디의 치밀하고 일사불란한 수비 조직은 분명 이번 대회에 임하는 모든 언더독에게 교본이 될 만하다”고 평가했다.

알라이얀=허경구 기자, 권중혁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