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서 수입차 브랜드 1위 BMW 비결은 진화하는 AS


BMW는 한국에서 올해 1~10월에 판매량 6만4504대를 기록해 수입차 브랜드 1위에 올랐다. 2019년 4만4191대, 2020년 5만8393대, 지난해 6만5669대로 매년 증가세다. 가파른 성장의 배경에는 진화하는 사후관리(AS)가 자리한다. BMW코리아는 최대 5년, 20만㎞까지 보증기간을 연장하는 ‘BMW 워런티 플러스’, 서비스 기간 만료된 차량과 올드카까지 관리하는 ‘닥터 BMW 위크’ 캠페인 등을 꾸준히 운영 중이다. 지난해 9월에 AS 전용 앱 ‘BMW플러스’를, 올해 5월에 국내 최초로 구독형 차량관리 멤버십 ‘BMW 서비스케어 플러스’를 출시했다. ‘전기차 시대’를 맞아 전국 서비스센터 68곳에 전기차 전용 AS체계도 구축했다. BMW 트레이닝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전기차 정비인력 양성에도 투자하고 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