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물연대, 끝내 총파업 돌입… 물류대란 시작됐다

현대제철 하루 5만t 물량 막혀
건설자재 등 곳곳서 운송 차질
부산·인천 등 주요 항만도 비상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들어간 24일 부산 남구의 한 화물차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트레일러들이 빼곡히 주차돼 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전국 주요 항만 등 물류거점 곳곳에서 운송 차질이 빚어졌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전국 주요 항만 등 물류 거점의 운송 차질이 가시화됐다. 육로 운송이 상당부분 막히면서 기업들은 제품 출하에 차질을 빚었고 주요 항만의 화물 반출입량도 급감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16개 지역본부별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파업 시작을 선언했다.

수도권 물류 거점인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모인 조합원 1000여명은 1기지 입구 교통섬 주변 왕복 4차로를 모두 막았다. 전남 광양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선 2000여명이 물류 진·출입을 막았다. 정부는 화물연대 2만2000명 중 43%(9600명)가 출정식에 참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제품 반입과 출하에 제동이 걸렸다. 평소 하루 8000t 정도의 물량을 출하하는 현대제철 포항공장은 이날 물량을 내보내지 못했다. 현대제철은 포항 당진 울산 인천 등 전국 공장에서 하루 5만t에 달하는 물량을 출하하는데 파업으로 못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철근, 강판, 특수강, H빔 각 품목마다 시세가 실시간으로 달라져 피해액을 금액으로 환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육로와 해상 출하량이 평균 2만7000t에 달하는 강원 삼척 삼표시멘트는 막힌 육로 대신 해상으로만 2만5000t을 출하했다. 동해 쌍용시멘트도 철도를 이용해 4000t 가량만 먼저 출하했다. 하루 평균 2만5000t을 출하하는 한라시멘트는 2만t이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일시멘트 충북 단양공장에서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1대가 시멘트를 싣기 위해 공장으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노조원들과 마찰을 빚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완성차를 각 지역 출고센터로 탁송하는 ‘카캐리어’ 조합원들의 파업 참여로 현대차 직원들이 일부 투입돼 완성차를 이송했다. 제주도에서는 건설업계 건설자재 공급, 감귤 유통, 제주삼다수 수도권 운송 등에 차질이 우려된다.

부산항과 인천항 등 전국 주요 항만도 비상이다. 이날 인천항 화물 터미널의 화물 반출입량은 전날인 23일의 절반 아래까지 감소했다. 전남 광양항터미널 입구는 트레일러 차량으로 가로막혀 화물 운송에 차질이 빚어졌다. 경기 평택·당진항의 컨테이너 부두 하역사와 육상운송 회사 대부분도 운영을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하루 2000여대의 컨테이너 차량이 출입하는 평택·당진항에는 오후까지 40여대만 출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항만 당국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임시 컨테이너 장치장을 마련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파업 영향을 받기 전 수출 화물이 조기에 부두로 반입될 수 있도록 부산항만공사와 부산지방해양수산청, 터미널운영사의 수출화물 선적 반입 가능 기준일을 기존 3일에서 5일로 완화했다. 수입 화물과 야적장 내 장기 적체화물을 반출해 부두 혼잡도도 낮췄다.

포항·부산·인천=최일영 안창한 강민한 김민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