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르투갈 ‘수비의 핵’ 페레이라, 갈비뼈 골절로 한국전 못 뛰어

훈련 중 부상… 노장 페페 나설 듯

AP뉴시스

포르투갈의 핵심 수비수 다닐루 페레이라(사진)가 갈비뼈 골절이란 큰 부상을 입어 벤투호와 맞붙을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 뛸 수 없게 됐다. 한국전엔 ‘노장’ 페페가 나설 전망이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페레이라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전날 대표팀 훈련 중 부상을 당한 페레이라는 정밀검사 결과 오른쪽 갈비뼈가 3대나 부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포르투갈 언론은 페레이라가 아예 월드컵에서 더 이상 뛸 수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페레이라는 가나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뱅 디아스와 합을 맞춰 풀타임을 뛰었다. 188㎝의 키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볼 정도로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해 한국으로선 경계 대상이었다.

포르투갈은 페레이라 대신 페페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페페 출전에 대한 질문에 “페페는 괴물이다. 이게 그 질문에 대한 답변”이라고 말했다.

페페는 대표팀에서 129경기를 소화한 베테랑이다. 올해 6월까지도 주전 센터백으로 뛰었다. 하지만 9월부터 부상 여파로 주전에서 밀려났다. 지난 17일 나이지리아와의 친선경기에 45분 뛴 게 최근 A매치 출전의 전부다. 40세에 가까운 나이 탓에 전성기 기량은 아니라는 평가다. 올해 소속팀 경기엔 단 11경기만 나섰다.

이동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