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아니스트 임윤찬 “음악가의 업적은 음악을 나누는 것”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서 피력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빛나
내달 계속 기념 리사이틀 가져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피아니스트 임윤찬. 임윤찬은 2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금호아트홀에서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유니버설뮤직 제공

“저는 음악가로서 대단한 업적이란 콩쿠르 우승이나 베토벤·모차르트 소나타 전곡 연주가 아니라 음악회에 오기 힘든 상황에 처한 분들을 찾아가 연주함으로써 음악을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이것은 돈으로 매길 수 없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6월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에 빛나는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금호아트홀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음악을 통해 소외층을 위로하고 영감을 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근 국내외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지만 임윤찬은 “음악가로서 근본은 돈보다 음악을 나누고 기부하는 것”이라는 성숙한 태도를 보였다.

유니버설뮤직 클래식 레이블 도이치 그라모폰을 통해 이날 전 세계 동시 발매된 이번 앨범은 임윤찬의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이후 첫 공연 실황 앨범이다. 임윤찬이 지난달 8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광주시립교향악단과 협연한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5번 ‘황제’, 광주시향이 연주한 사무엘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와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 그리고 임윤찬의 솔로 앙코르 3곡(몸포우 ‘정원의 소녀들’, 스크랴빈 ‘2개의 시곡’ 중 1번, ‘음악수첩’)이 담겼다.

임윤찬은 “작년까지만 해도 베토벤 협주곡 중 ‘황제’는 너무 화려하게 느껴져 애정이 가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최근 인류에게 코로나라는 큰 시련이 닥치고 저도 매일 방에서 연습하다 보니 베토벤이 꿈꾼 유토피아와 우주가 느껴지면서 제 인식도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은 윤이상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위해 작곡한 ‘광주여 영원히’를 광주시향이 공식 녹음한 첫 앨범이기도 하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한 홍석원 광주시향 상임지휘자는 “광주시향이 ‘광주여 영원히’를 자주 연주했지만, 공식적으로 남아있는 게 없어서 앨범을 기획하게 됐다. 앨범에 함께 담긴 바버와 베토벤의 곡 역시 윤이상의 정신과 이어진다”면서 “누구와 협연할지 고민하던 중 지난해 12월 광주시향 송년음악회에서 윤찬 군을 만나 바로 반했다. 무조건 같이 앨범 녹음을 하고 싶어서 곧바로 제안했고, 올해 함께하는 영광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윤찬은 첫 앨범을 솔로가 아닌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데다 스튜디오가 아닌 공연 실황으로 선택한 것에 대해 “혼자 녹음했다면 알지 못했을 음악적 부분을 느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만족한다. 그리고 공연 실황은 스튜디오 녹음에선 느낄 수 없는 관객과 음악을 나눈 시간이 음반으로 나온다는 것에서 의미가 있다”고 피력했다.

내년 해외 공연 스케줄이 빼곡하게 잡힌 임윤찬은 내달 국내에서 잇따라 반 클라이번 우승 기념 리사이틀을 연다. 6일과 통영국제음악당, 8일 대전 카이스트 대강당 그리고 1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 서는 임윤찬은 바흐의 ‘신포니아’와 리스트 ‘두 개의 전설’, ‘순례의 해’ 중 ‘이탈리아’, 올랜도 기번스·솔즈베리 경의 ‘파반&가야르드’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