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리스크, 당이 나설 일인가’… 친명·비명 ‘으르렁’

친명 “제1야당 궤멸 목적… 전체 문제”
비명 “사법조치까지도 함께할 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당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놓고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비이재명)계가 또다시 공개적으로 충돌했다. 검찰 수사의 칼날이 이 대표를 직접 겨누는 상황에서 친명계는 당 전체가 이 대표 방어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비명계는 개인비리 혐의에 당이 직접 대응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비명계 김종민 의원은 28일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혐의 관련) 사실관계가 확실치 않은 상태에서 (당이) 정치적으로 누구를 옹호하면 국민 여론과 민심이 떠나간다”며 “‘정치적으로 방탄을 하는구나, 보호하려고 하는구나’(라고 생각되면) 오히려 신뢰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혐의 관련) 사실이 뭐냐를 제일 잘 알고 있는 게 누군가. 당사자(이 대표)와 이것을 수사하는 검찰”이라며 “당 업무, 국정 운영과 관련돼서 민주당이 책임져야 할 사안이 아니면 (개인 혐의에 대해선) 이 대표나 변호인이 조목조목 설득력 있게 따지면 충분히 (국민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명계 조응천 의원도 YTN 인터뷰에서 당 지도부의 ‘이재명 지키기’ 단일대오론에 대해 “단일대오를 이뤄서 싸우다가 확실한 (혐의 관련) 증거가 나오면 당은 어떻게 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당대표라고 해도 사실관계에 대해선 변호사를 개인적으로 선임해서 대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온라인상에서 진행 중인 ‘이재명과 정치적 공동체’ 해시태그운동에 대해서도 “SNS에 정치적 의미의 해시태그를 다는 것까지는 좋은데, 그러면 나중에 사법적 조치까지도 함께할 것인가에 대해선 아니지 않겠냐”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반면 친명계 핵심인 박찬대 최고위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명계의 이런 지적에 대해 “이건 이재명의 사법 리스크가 아니라 검찰 공화국의 리스크”라면서 “당대표 공격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제1야당인 민주당을 공격해 괴멸시키려는 것이기 때문에 당 전체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것에 어떻게 당 전체가 안 나서겠느냐”며 “당이 대응하는 게 뭐가 문제인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친명계와 비명계 간 갈등은 더 격화될 가능성이 크다. 한 민주당 재선의원은 “이 대표 혐의 관련 새로운 증거가 나오거나 검찰의 기소 등 본격적인 수사 압박이 들어오면 이 대표에게 어떤 식으로든 결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당내에서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