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한국, 포르투갈 2골 차 이상 꺾고 우루과이가 가나 잡아주면 16강

한국, 토너먼트 진출 경우의 수
승점 4점 확보 후 골득실 따져야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이 지난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후반 16분 헤더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한국은 이 득점으로 2-2 동점 상황까지 갔지만 이후 가나에 한 골을 내주며 2대 3으로 패했다. 알라이얀=최현규 기자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16강 진출을 향한 실낱같은 희망은 남아 있다. 다만 ‘경우의 수’를 따지기 위해선 전제조건이 있다. 최종전인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것이다.

포르투갈이 29일(한국시간) 우루과이를 2대 0으로 꺾으면서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이 모두 마무리됐다. 가나전에 이어 우루과이까지 제압한 포르투갈은 2연승을 질주하며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고, 나머지 3팀이 한 장 남은 티켓을 두고 격돌하게 됐다.

현재까지 순위를 보면 가나가 1승 1패 승점 3점으로 2위에 올라 있고, 1무 1패인 한국과 우루과이가 골득실차로 3, 4위를 달리고 있다. 가나가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지만, 3차전 결과에 따라 언제든 순위가 바뀔 수 있는 상태다.

한국이 16강 진출을 하기 위해선 최종전인 포르투갈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만일 패배하거나 비기면 기회는 사라진다. 승점 3점인 가나를 넘어설 수 없기 때문이다.


포르투갈에 승리하더라도 가나와 우루과이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제치면 1승 1무 1패 승점 4점이 되는데, 이때부터 다소 복잡한 셈법을 거쳐야 한다.

우선 가나가 승리한다면 16강행은 물거품이 된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겼을 땐 가나와 골득실차를 따져봐야 한다. 한국의 골득실은 -1이고 가나는 0이다. 한국이 포르투갈에 1대 0 승리를 거둔다면 다득점 원칙에 따라 가나가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한국이 진출하기 위해선 2점 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한 셈이다.

우루과이가 승리한다면 둘 다 승점 4점이 돼 골득실, 다득점 요소를 모두 고려해봐야 한다. 한국은 우루과이에 골득실에서 1골 앞서 3위를 달리고 있는데, 우루과이가 3골 차 이상으로 승리를 거두고 한국이 한 점 차로 이긴다면 2위 자리를 내주게 된다. 둘 다 한 점 차로 승리하면 한국이 진출한다.

골득실이 동률이 되면 다득점을 따지게 되는데, 여기선 2경기 2골을 기록 중인 한국이 2경기 0골인 우루과이에 비해 유리하다. 결국 우루과이가 가나에 승리하길 바라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다.

물론 전제조건 달성부터 험난한 길인 것은 분명하다. 포르투갈은 강팀이다. 이번 대회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가나와 우루과이를 제압했다. 확률이 낮은 건 맞지만 제로는 아니다. 이번 월드컵에선 ‘역대급 이변’이 여럿 연출됐다. 한국 대표팀은 29일 오후 4시30분(현지시간)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포르투갈전 대비에 들어갔다.

도하=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