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트위터 광고 중단에 머스크 맹비난 ‘전쟁 선포’

“앱 수수료 과도하다” 비판도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으로 애플의 트위터 광고 중단 소식을 올리며 애플을 맹비난했다.

머스크는 “애플은 미국 내 표현의 자유를 싫어하는 것이냐”고 반문한 뒤 “애플이 앱스토어에서도 트위터를 보류하겠다 위협했지만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애플이 고객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모든 검열 조치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애플은 올해 1분기 트위터의 1위 광고주다. 워싱턴포스트(WP)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의 1분기 트위터 광고 집행비만 4800만 달러에 달하고 연간 광고비는 1억 달러를 넘는다.

애플의 광고 중단에 대해 머스크는 애플이 과도한 앱 수수료를 받는다며 맞불을 놨다.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30%의 결제 수수료를 부과한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이것은 문명의 미래를 위한 전투다. 미국에서 표현의 자유가 사라진다면 폭정만이 남게 된다”고 했다.

모바일광고 마케팅업체 MMA글로벌의 루 파스칼리스 대표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머스크는 ‘위험’을 대표하는 인물이 됐다”며 “애플은 그 위험을 감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