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 北 “주체병기 자랑스러워”

노동신문 통해 정면대결 재확인
“화성-17형, 자력갱생의 창조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을 맞은 29일 국방력 강화 성과를 선전하며 정면대결 의지를 재확인했다.

북한은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을 발사하며 국가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다. 5주년을 계기로 북한이 7차 핵실험이나 ICBM 추가 발사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중대 도발을 준비하는 동향은 포착되지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감히 우리를 넘보고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을 유린하려는 자들이 있다면 용서치 않을 멸적의 보복 의지로 만장약된(가득 장전된) 우리의 주체병기들은 얼마나 자랑스러운가”라고 밝혔다.

또 지난 18일 쏘아 올린 신형 ICBM ‘화성-17형’을 언급하며 “우리의 힘, 우리의 지혜와 기술로 안아오는 명실공히 자력갱생의 창조물”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이 땅 위에 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를 펼쳐 올리신 불세출의 영웅”이라고 찬양했다. 노동신문은 그러나 핵무력 완성 선언 5주년을 직접적으로 조명하는 기사는 싣지 않았다. 최근 화성-17형 시험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5주년 세리머니를 갈음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정치적 판단에 따라 언제든지 감행할 수 있는 상태지만 현재까지 주목할 만한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통상 북한이 12월에는 연말 총화(한 해 성과 결산)에 집중하느라 도발을 자제했지만, 일각에선 핵실험 가능성을 완전히 닫아놓을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도발 국면을 정리하고 메시지를 낼 시점을 찾는다면 내년 1월 신년사가 적절할 수 있다”면서 “신년사를 변곡점으로 삼는다면 연내에 7차 핵실험으로 도발의 정점을 찍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이날 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찾았다. 권 장관은 북한의 최근 일련의 무력시위에 대해 “새 정부의 대북정책 중 단호한 부분을 자기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바꾸기 위해 압박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통일부 공동취재단, 김영선 신용일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