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 한겨울 돌변 전국 한파경보 ‘덜덜’

북극 찬공기 남하… 서울 최저 -7℃

패딩에 모자까지 뒤집어쓴 시민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30일 전국 최저기온이 전날 대비 15~20도 낮아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연합뉴스

북극에서 남하하는 얼음 같은 공기의 영향으로 30일부터 이틀 동안 전국에 맹추위가 닥칠 전망이다. 한파특보제 시행 이후 처음으로 11월에 전국 단위의 한파경보까지 내려졌다.

기상청은 30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 체감온도는 영하 1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29일 예보했다. 지난 27~28일 저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반짝 올랐다가 급강하하면서 피부로 느껴지는 추위는 더 강할 것으로 보인다. 바람도 전국적으로 강하게 불면서 30일 해안지역과 강원산지 등에는 순간풍속 시속 70㎞, 다른 지역에도 시속 55㎞의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다음 달 1일 아침 최저기온은 -14~-1도로 전망됐다.

이날 제주도와 내륙 극소수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울릉도·독도와 충남·전남·인천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고 이곳을 제외한 16개 광역 시·도엔 모두 한 단계 높은 경보가 내려졌다. 한파경보는 전날보다 15도 넘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거나 수은주가 영하 15도 아래로 내려가는 날이 2일 이상 이어질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30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을 -11도~2도로 내다봤는데, 하루 전보다 15~20도가량 급락한 수치다.

11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되긴 현행 한파특보제가 도입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추위는 전국에 비를 뿌린 기압골이 빠져나가고 뒤따라 대륙고기압이 찾아오면서 발생했다. 여기에 최근 바뀐 제트기류의 흐름이 찬 공기를 실어줬다. 기존엔 서쪽에서 동쪽을 향해 불던 대기 상층의 제트기류가 북쪽에서 남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북극해 인근의 한기를 실어보낸 것이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