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진 정년… ‘적자 인생’ 재진입 연령 5년 늦어져

2020 국민이전계정… 흑자 정점 43세

국민DB

우리 국민의 ‘흑자 인생’은 평균 27세부터 61세까지 34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로 은퇴 시기가 늦어지면서 적자로 재진입하는 시기는 점차 늦어지고 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국민이전계정’에 따르면 1인당 생애주기 적자(소비-노동소득)는 27세에 흑자로 돌아섰다. 적자는 16세(3370만원) 때 가장 컸다. 청소년들은 노동소득은 거의 없는 반면 사교육 등 교육비는 크기 때문이다.

흑자가 정점을 찍는 때는 43세였다. 소비보다 소득이 1726만원 더 많았다. 이후 노동소득 감소로 흑자 폭이 줄어들다가 61세에 다시 적자 구간으로 진입했다.

적자 재진입 연령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통계가 처음 작성된 2010년에는 56세에 적자로 재진입했었는데 2020년에는 61세 때 적자 구간에 재진입했다. 이는 고령화로 은퇴 시기가 늦어지면서 소득 발생 기간이 늘어난 영향이다. 직장 은퇴 후 노인 일자리 등으로 경제활동을 이어가는 노년층도 증가했다. 반면 흑자 진입 연령은 27~28세로 유지되면서 흑자 기간이 길어졌다. 2010년 통계 시 생애주기 흑자 기간은 29년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유년층(0~14세)과 노년층(65세 이상)은 적자가 발생한 반면 노동연령층(15~64세)에서는 흑자가 발생했다. 생애주기적자는 세대 간 이전과 자산 재배분을 통해 충당됐다. 노동연령층에서 발생한 흑자 77조9000억원은 아동수당 등의 형태로 유년층에 이전됐다. 기초연금, 연금 등을 통해 노년층으로 이전된 금액은 82조7000억원이었다. 민간 부문에서 가족 부양을 위해 노동연령층에서 유년층으로 이전된 금액은 63조9000억원, 노년층으로 이전된 금액은 22조9000억원이었다. 경제활동을 하는 중장년층이 자녀와 부모를 부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자산 재배분은 모든 연령층에서 순유입이 발생했다.

노동소득은 증가한 반면 소비는 감소하면서 2020년 생애주기적자는 97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7.6% 감소했다. 소비는 1081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감소한 반면 노동소득은 984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증가한 영향이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이 이어지면서 전반적인 소비가 감소한 영향으로 해석된다.

반면 노년층 소비는 전년 대비 6.4% 증가해 159조187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공공보건소비가 전년 대비 9.0%, 민간보건·기타소비가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세종=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