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싸워서 돌아와라” 민주당 설훈, ‘李 대표 사퇴’ 첫 목소리

민주당 내 사퇴론 확산 여부 주목
설훈, 민주당 현역의원 중 첫 직격탄
비명계 토론회… ‘사당화’ 우려 제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청래·장경태 최고위원(앞줄 오른쪽부터) 등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민주당 현역 의원 중에서 처음으로 나왔다.

그동안 민주당에서 금기시됐던 이 대표의 대표직 사퇴 요구가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사퇴 압박이 당내에서 확산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여기에다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은 29일 토론회를 열고 이 대표를 겨냥해 사당화(私黨化) 우려를 제기했다.

이낙연계 좌장인 설훈 민주당 의원은 28일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이런 (검찰 수사) 상황에서 ‘나는 결백하고 떳떳하다. 이를 보여주기 위해 더 이상 당에 누를 끼치지 않고 내가 혼자 싸워서 돌아오겠다’고 선언하고 당대표직을 내놓는 것도 한 방법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어 “아마 그러면 상당히 많은 당 지지자들과 국민이 ‘역시 이재명이구나’ 하고 박수 칠지도 모른다”며 “나라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해영 전 최고위원 등 원외에서 이 대표의 사퇴를 요구한 적은 있지만 민주당 현역 의원이 공개적으로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다만 친문(친문재인)계나 이낙연계 다른 의원들은 사퇴 요구에 거리를 두고 있다. 한 친문 의원은 “이 대표의 구체적인 혐의가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 대표에게 거취를 결단하라고 하긴 어렵다”면서 “아직은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친명(친이재명)계 핵심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한 사퇴 요구에 “지금 민주당의 지지율은 전부 이 대표의 지지율 아니냐”며 “지금 이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하면 민주당의 기반은 무너진다”고 일축했다.

비명계 중심의 민주당 의원 모임 ‘반성과 혁신’이 29일 국회에서 연 토론회에선 팬덤정치와 사당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를 두고 이 대표와 그의 강성 지지층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원욱 의원은 “인터넷의 발달로 참여 형태의 민주주의가 발달해 팬덤정치가 강화돼 왔다”면서 “민주당의 팬덤정치도 극에 달한 모습을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 의원은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부터 팬덤정치가 시작됐다”면서 “최근 민주당의 모습을 보면 사당화 현상이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김종민 의원은 “당내 권리행사 기준을 ‘1000원 당비 납부’로 두면 일반 국민과 차별성이 분명하지 않다”면서 “당내 책임 있는 의사결정을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행 당원 가입 제도와 당내 의사결정 구조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지난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 대표를 선출하기 위해 대거 입당한 소위 ‘개딸’(개혁의 딸)들을 거론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김영배 의원은 “연말을 앞두고 점점 큰 판이 벌어질 것 같은 느낌, 결단할 때가 온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이 대표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그러나 김영배 의원은 “토론회 주제였던 선거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말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