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그래도 최적의 결과 낼 것 기대”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기자회견
주심 판정 일관성 부족 아쉬워
황희찬 상태 본 후 출전 결정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뒤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 퇴장으로 포르투갈 경기에서 벤치에 앉지 못하게 됐다. 도하=최현규 기자

실낱같은 희망은 남았지만, 16강을 위한 최종전은 위험 요소가 수두룩하다. 감독은 없고 수비의 핵도 출전이 불투명하다. 같은 조 최강인 상대는 총력을 다할 기세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팀을 위해 일을 하겠지만 경기 후에 그런 모습을 보여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벤투 감독은 전날 열린 가나전 종료 직후 레드카드를 받았다. 한국이 2-3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코너킥 기회를 얻었으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그대로 경기를 종료하자 격분하며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벤투 감독은 다만 “테일러 주심이 경기를 주관했는데, 우리 팀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다”며 “판정에 대한 일관성이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내달 3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포르투갈과 맞붙는다. 우루과이와 무승부, 가나에 패한 한국(승점 1)은 H조 최강 포르투갈(2승·승점 6)을 반드시 꺾어야만 우루과이-가나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을 꿈꿔볼 수 있다.

16강의 문이 완전히 닫히지 않은 게 불행 중 다행이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우선 사령탑 없다. 벤투 감독은 벤치에 앉을 수 없고, 경기 시작 후 선수단과 일절 접촉·소통할 수 없다. 무전기, 휴대전화로 코치진과 소통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공식훈련과 기자회견만 참석할 수 있고 경기는 VIP룸에서 볼 수 있다.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벤투 감독을 대신한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그래도 우리 팀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안다. 최적의 결과를 낼 것이라 믿는다”며 “아직 준비할 시간이 있다. 모든 것을 보여주기 위해 경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대체불가 수비수 김민재와 측면에서 상대를 흔들어 줄 황희찬의 복귀 여부도 불투명하다. 벤투 감독은 김민재에 대해 “소속팀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고 왔다. 부상 후에도, 회복하는 중에도, 경기 중에도 희생정신, 팀을 돕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황희찬과 관련해선 “대표팀 소집 이후 훈련에도 제약이 있었다”며 “시간이 많지는 않아서 경기일까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상태를 지켜본 후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가시밭길에서 한국을 구할 영웅이 절실하다. 특히 가나전에서 맹활약한 이강인이 3차전 선발로 나설지 주목된다.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월드컵 한 경기 멀티골을 기록한 조규성과 에이스 손흥민의 활약 여부도 포르투갈전의 키 포인트가 될 수 있다.

도하=허경구 기자, 권중혁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